메인 바로가기 | 주메뉴 바로가기 | 본문 바로가기

성명/논평 안녕하세요. 전국통합공무원노동조합 입니다.

홈 > 알림마당 > 성명/논평
분류 논평 등록일 2020-05-12 11:13:27
제목 [논평]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문제의 본질이 흐려져서는 안된다
첨부파일 hwp [논평]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문제의 본질이 흐려져서는 안된다.hwp (16.00 Kb)

[논평] 일본군 위안부피해자 문제의 본질이

흐려져서는 안된다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문제와 관련하여 사회적 관심이 뜨겁다.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가 지난 7일 기자회견에서 정의연이 성금. 기금을 받아 할머니들에게 쓴 적이 없다, 성금을 어디에 쓰는지 모른다고 주장하면서 파문이 일었다. 이에 대해 정의기억연대(정의연)모금 사용 내역을 정기적인 회계감사를 통해 검증받고 공개하고 있다고 해명했다.

우리는 이 문제와 관련해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문제의 역사적 본질이 흐려져서는 안된다고 생각한다. 이 문제가 불거졌을 때 보수 언론들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들을 옹호하고, 역사적 의미를 찾고자 하는 그동안의 노력을 흠집내기에 바빴다. 정의연 측이 밝힌 대로 지난 30여년간 아무도 문제제기를 하지 않을 때 용감한 피해자와 헌신적인 활동가, 연구자들이 이 운동을 만들어온 것을 무시할 수는 없다.

사실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문제는 현재 한일간 외교 문제의 보이지 않는 핵심주제다. 이 문제를 어떻게 바라보느냐 하는 것은 언필칭 미래지향의 한일관계를 만들어가는 데도 중요한 문제다. 일부 보수언론은 일제 강점기 당시의 일본의 반인권적 행태를 비판하는 것을 일부 친일 학자들을 동원하여 마치 감정적인 반일주의의 소산인 것처럼 매도하기까지 하고 있다. 일본이 아직도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문제에 대해 진심어린 사죄를 하지 않고 있는 마당에 일부 보수언론의 이런 행태는 이해하기 어렵다.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에 대한 후원금의 모금과 집행 과정이 투명해야 한다는 것은 분명하다. 이에 관해서는 엄밀한 조사가 필요할 지도 모르겠다. 그러나 그렇다고 하더라도 과거 2차 대전에서 일본군이 저지른 만행의 일부로서 일본군 성노예 문제가 희석돼서는 안될 것이다. 일본이 과거의 역사적 과오를 진실되게 사죄하고 미래지향의 한일관계로 나오기까지 일본의 잘못된 역사인식에 대한 비판적 자세는 지속돼야 할 것이다.

 

2020. 5. 12.

전국통합공무원노동조합